'번역자를 위한 우리말 공부'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6.24 제대로된 번역의 중요성
  2. 2015.06.24 제대로된 번역의 중요성

제대로된 번역의 중요성

[생각]Thoughts 2015. 6. 24. 11:05

"원문의 섬세한 뜻을 잘 살려 번역하려면 원래 맥락을 꼼꼼하게 살펴야 한다. 2013년 안전행정부로 이름이 바뀐 행정안전부가 기획하고 한국방송이 제작한 애국가 영상의 2절을 보면 '남산 위의 저 소나무'의 배경으로 서울타워가 있는 남산이 나온다. 이건 남산이라는 원뜻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탓이다. 애국가에 나온 남산은 고유한 명칭인 서울 남산이 아니라 어느 고장에 있는 야트막한 앞산(보통 명사)를 가리키기 때문이다."(85)


"섣부른 추측이 초래하는 결과는 대개 좋지 않았다. 2011년에 목포 유달산 공원에 놀러 간 적이 있다. 산 중턱에 목포의 눈물을 부른 가수 이난영 노래비가 있다. 노래비에는 1935년 음반을 처음 낼 당시 노랫말과 1965년 이후 바뀐 노랫말이 나란히 새겨져 있다.

1935년 취입 당시:   삼백련 원안풍((三栢淵 願安風)은 로적봉 밋헤...

1965년 이후:   삼백 년 원한 품은 노적봉 밑에...

바뀐 가사를 보며 나느느 우너래 가사를 부리기 편한 대로 고쳐 버린 사람들의 무성의함과 천박함을 나무랐다. 아마도 동백나무 세 그루가 있는 연못에 부는 산들바람을 표현한 듯한 '삼백련 원안풍'을 원래 가사 그대로 불러야 하는데 그저 대강 들리는 대로 '삼백 년 원한 품은' 이라고 함부로 추측하는 건 창작자에게 누를 끼치는 일 아닌가. 교양 있는 사람들이 두루 쓰는 현대 서울말인 표준어의 환경이 점차 오염되는 것과 무척 비슷해 보였다... 정보가 믿을 만한지 확인하다가 아뿔싸, 내 생각이 짧았다는 걸 알게되었다.

목포의 눈물은 임진왜란 시기까지 올라가야 그 의미를 드러낸다. 충무공 이순신은 수가 적은 아군 병력으로 대부대인 왜구를 막아 내기 위안 묘안을 냈다... 삼백 년 후 조선에는 일제 강점이라는 비극이 시작되었다. 그 슬픈 역사를 애절한 목소리로 전한 가수가 이난영이다. 일제는 이 노래를 지은 작사가를 소환해 취조했는데 검열을 피하려고 작사가는 해당 구절이 건전한 내용을 지닌 '삼백련 원안풍'이라고 주장했고 검열을 통과한 공식 가사도 그렇게 확정됐다. 그렇지만 조선 사람 어느 누구도 그 대목을 '삼백련 원안풍'으로 듣거나 부르지 않았다. 갖은 악조건을 딛고 노래 창작자와 청중은 의사소통을 온전하게 완수했다."(114-115)


이강룡(2014) <번역자를 위한 우리말 공부>

'[생각]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훈현  (0) 2015.08.05
디에고 리베라전 감상  (0) 2015.07.12
제대로된 번역의 중요성  (0) 2015.06.24
제대로된 번역의 중요성  (0) 2015.06.24
Political Cynicism. Are We Content?  (0) 2015.06.21
비둘기  (0) 2015.06.20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


제대로된 번역의 중요성

[생각]Thoughts 2015. 6. 24. 10:52

“자기 전문 분야나 관심사에 해당하는 순화어가 나오면 우스꽝스러워 보일지라도 킬킬거리지 말고 경험과 지식을 활용하여 더 나은 표현을 궁리해 보자. 언중이 현명하게 그것을 받아들여 더 나은 용어가 표준어를 대체하면, 우리 다음 세대는 더 정돈된 표준어를 배우게 된다. 표준어는 늘 변한다. 그걸 막을 수는 없다. 그렇지만 바람직한 방향으로 변하게 하거나 잘못 바뀐 것을 바로잡을 수는 있다. 도둑고양이는 널리 쓰이는 익숙한 표현이지만, 고양이를 좋아하거나 오래 키워 본 사람은 이 말을 쓰지 않는다. 더 무난하고 좋은 표현을 궁리한다. 그래서 ‘길고양이’가 대안으로 나왔다… 표현 방식에는 글쓴이가 세상을 대하는 태도가 드러난다. 잡초나 잡목이라는 표현을 쓰는 데 거부감이 들지 않는다면 그건 그 사람이 쓰임새로만 식물을 구분하기 때문이다. ‘사회 지도층’이라는 표현이 좋지 않는 건 차별을 용인하기 때문이다… 어떤 매체에서 기사에 미혼(未婚)이라는 말 대신 비 혼(非婚)이라는 표현을 사용한다면 우리는 그 매체의 관점을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1998년 무렵에 ‘미전향 장기수’는 ‘비전향 장기수’로 바뀌었다. ‘아직 전향하지 않은’이라는 고압적 태도에서 물러서 ‘전향하지 않은’이라고 담담하게 표현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유전자 조작 밥상을 치워라』에 나온 표현으로 설명하자면 저 칼럼의 저자는 ‘유전자 수정 유기체’(Genetically Modified Organism)라는 기존 표현에 반기를 들고 ‘유전자 조작 유기체’(Genetically Manipulated Organism)라고 표현하자고 주장할 것이다.”(77-80)
- 이강룡 (2014) <번역자를 위한 우리말 공부>
- http://readme.kr 여기에 가면 이강룡의 번역노하우를 더 배울 수 있음.

'[생각]Though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디에고 리베라전 감상  (0) 2015.07.12
제대로된 번역의 중요성  (0) 2015.06.24
제대로된 번역의 중요성  (0) 2015.06.24
Political Cynicism. Are We Content?  (0) 2015.06.21
비둘기  (0) 2015.06.20
공부  (0) 2015.03.27
Trackbacks 0 : Comments 0

Write a comment